결국은 축구인이고 승부사…최용수 “언제는 쉬운 길 갔었나”


최용수(48) 감독이 현장으로 돌아왔다. 언제고 일선으로 복귀할 지도자였으나 대상이 K리그1 강등 위기에 처한 강원FC라는 것은 의외의 선택이었다. 과연 승부사 기질이 다분한 독…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