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속되는 지루한 줄다리기…양현종-KIA 모두 부담만 커진다


양현종(33)과 KIA 타이거즈가 또 다시 합의점을 찾지 못했다. 협상의 시간이 길어지는 만큼 양측 모두 부담이 커지고 있다. 양현종과 KIA는 22일 광주 KIA 챔피언스필드…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