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진영, 박세리·박인비 넘어 3년연속 LPGA 상금왕 ‘도전’


LPGA 투어 시즌 4승째를 올리며 세계 1위 탈환에 성공한 고진영(26)이 내친김에 한국 여자골프의 전설 박세리와 박인비도 달성하지 못한 3년 연속 상금왕에 도전한다. 고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