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황 보러 온 한국 원폭단체, 공항 연착

교황 보러 온 한국 원폭단체, 공항 연착
심진태 대한히바쿠샤협회 합천지회장이 프란치스코 교황 미사에 참석하기 위해 일본으로 가져온 여권과 히바쿠샤 증명서를 들고 후쿠오카 공항에서 겪은 일을 설명하고 있다. 사진은 11월 30일 대한민국 합천에서 촬영되었습니다. (다케다 하지무)
한국, 합천–지난달 프란치스코 교황이 나가사키에서 미사에 참석하도록 초청받은 원폭 생존자들이 후쿠오카 공항에서 5시간이나 지연된 데 대해 해명을 원하고 있다.

교황 보러

토토사이트 생존자와 그 지지자들은 12월 3일 한국 정부에 서면 요청서를 보내 시설에서 출입국 관리소에서 처리에 대한 청문회를 실시할 예정이다.

대한히바쿠샤협회에 따르면 생존자 3명을 포함해 11명으로 구성된 일행은 11월 23일 오전 서울에서 다음날 예정된 미사에 참석하기 위해 공항에 도착했다.more news

입국심사대에 도착하자 그들은 방으로 안내되어 약 5시간을 기다려야 했다. 그 목적은 일본에서의 의도를 묻고 소지품을 조사하기 위함이었다고 한다.

이 단체는 1945년 히로시마와 나가사키에 대한 원폭 투하 생존자들이 식민 통치하에 있을 때 겪은 고통을 설명하는 편지를 프란치스코에게 전달했습니다.

단체는 미사에 참석할 수 있었지만, 방문의 성격으로 인해 지연되었을 수 있다는 우려가 있습니다.

교황 보러

협회 소식을 듣고 공항으로 향했던 고토 도미카즈 변호사는 “히바쿠샤가 프란치스코에게 메시지를 전하는 것에 대해 출입국 관리소가 우려를 표명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후쿠오카 입국관리국 관계자는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모든 것이 법에 따라 이루어졌고 불필요한 시간이 소요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협회를 이끌고 있는 심진태(76) 합천지부장은 “예전부터 일본인들에게 좋은 대접을 받았는데 늦어져서 속상했다”고 말했다.

협회는 일본과 한국 정부의 지원을 요청하기 위해 폭탄으로 피폭된 한국의 히바쿠샤에 의해 1967년에 설립되었습니다.

협회도 2016년 5월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이 히로시마를 방문했을 때 단체를 보내 미국 정부에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는 서한을 전달하려 했다. “이민국이 히바쿠샤가 프란치스코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을 두려워했을 수 있다는 의혹이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

후쿠오카 입국관리국 관계자는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모든 것이 법에 따라 이루어졌고 불필요한 시간이 소요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협회를 이끌고 있는 심진태(76) 합천지부장은 “예전부터 일본인들에게 좋은 대접을 받았는데 늦어져서 속상했다”고 말했다.

협회는 일본과 한국 정부의 지원을 요청하기 위해 폭탄으로 피폭된 한국의 히바쿠샤에 의해 1967년에 설립되었습니다.

협회 소식을 듣고 공항으로 향했던 고토 도미카즈 변호사는 “히바쿠샤가 프란치스코에게 메시지를 전하는 것에 대해 출입국 관리소가 우려를 표명한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후쿠오카 입국관리국 관계자는 아사히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모든 것이 법에 따라 이루어졌고 불필요한 시간이 소요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협회를 이끌고 있는 심진태(76) 합천지부장은 “예전부터 일본인들에게 좋은 대접을 받았는데 늦어져서 속상했다”고 말했다.

협회는 일본과 한국 정부의 지원을 요청하기 위해 폭탄으로 피폭된 한국의 히바쿠샤에 의해 1967년에 설립되었습니다.

협회도 2016년 5월 버락 오바마 당시 미국 대통령이 히로시마를 방문했을 때 단체를 보내 미국 정부에 사과와 배상을 요구하는 서한을 전달하려 했다. “이민국이 히바쿠샤가 프란치스코에게 메시지를 전달하는 것을 두려워했을 수 있다는 의혹이 있다는 것은 놀라운 일이 아닙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