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짝이 아니었네…신궁 안산, 올림픽 이어 세계선수권도 3관왕 도전


도쿄 올림픽을 통해 ‘새로운 신궁’으로 떠오른 안산(20·광주여대)이 올림픽에 이어 세계선수권대회에서도 3연패에 도전한다. 여자 단체전과 혼성전은 이미 결승에 진출해 있고 개인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