선두 한국전력, 레오 펄펄 난 OK금융에 완패


경기 시작 전 “오늘은 혈전이 될 것 같다”던 말이 경기 후에는 “저희만 피 봤네요”로 바뀌었다. 한국전력 장병철 감독의 말이었다. 프로배구 남자부 선두 한국전력은 4일 수원체…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