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비 간격 벌리고 질주하자 패스 왔다…손흥민의 ‘원맨쇼’


손흥민(29·토트넘)이 장기인 순간적인 스피드를 살려 팀의 두 골에 관여하고 팀에 승리를 안겼다. 손흥민은 3일 영국 런던의 토트넘 홋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스턴 빌라와…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