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들 진승현 롯데행…진갑용 KIA코치 “지명해준데 감사”


아들도 같은 프로야구 선수의 길을 걷게 됐다. 현역 시절 정상급 포수로 활약한 진갑용(47) KIA 타이거즈 배터리코치 이야기다. 진 코치의 아들이자 경북고 투수인 진승현(1…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