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방마님들 스탠더드를 바꾼 국산 미트[김배중 기자의 핫코너]


“웬만한 ‘일제’보다 나아요.”현역 프로야구 선수와 글러브 이야기를 나누다 선수가 한 브랜드를 언급하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다. 선수가 ‘꽃’이라고 불러주고 나니 보이는 게 있었…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