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스턴빌라 감독 “손흥민 때문에 졌다”… 도움-자책골 유도 맹활약


“가끔 한 경기가 한 선수에 의해 결정될 때가 있다. 오늘 토트넘에는 손흥민이 있었다.” 손흥민(29·토트넘)이 장기인 순간적인 스피드를 살려 팀의 두 골에 관여하고 연패에 빠진…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