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욕 먹어도 좋다” 키움 ‘안우진 카드’ 통했다


명분을 잃었지만 실리는 챙겼다. 홍원기 프로야구 키움 감독은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NC와의 안방경기에 안우진(21·사진)을 선발 투수로 내세웠다. 안우진이 신종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