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다영·재영 고교 은사 “인성 더 가르쳤어야 했는데…”


학교폭력 논란으로 국내 배구계에서 사실상 퇴출된 이다영·이재영 자매(25)가 그리스 출국을 앞두고 경남 진주의 모교에서 훈련을 해온 것으로 확인됐다. 두 선수의 고교시절 은사인…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