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정후의 특별한 도전, MLB에도 없는 부자 타격왕


대를 이어 프로야구 무대를 누비는 것은 흔치 않은 일이다. 부자(父子)가 모두 빼어난 기량으로 리그 최고의 선수라는 평가를 받는 것은 더욱 그렇다. ‘바람의 아들’ 이종범(5…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