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신수 내년에도 SSG서 뛸까? “나도 궁금한데 우승 미련이 있다”


KBO리그 오프시즌 최대 이슈 중 하나는 추신수(39·SSG 랜더스)의 거취다. 자신의 미래에 대해 고심 중인 추신수는 일단 SSG 선수로서 현역 연장 가능성을 열어뒀다. 추…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