켈시 다시 잡은 도로공사, 여자 프로배구 우승후보로


“이기자, 도로공사.” 2021∼2022시즌을 앞둔 각오를 7자로 압축해 달라는 요청에 디펜딩 챔피언인 GS칼텍스 차상현 감독은 이같이 말했다. 정규리그 개막(16일)을 이틀 앞…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