큰 무대라고 쫄지 않는다 ‘19세 진종오’ 윤서영


윤서영(19·한국체대 1학년)은 한국 사격 권총의 차세대 에이스로 주목받고 있다. 환일고 졸업반이던 지난해 봉황기, 경찰청장기 등 최고 권위의 전국 대회에서 3차례 정상에 올랐다…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