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란, 부상 복귀하자마자 분데스리가 최연소 50호골


노르웨이 공격수 엘링 홀란(21·도르트문트)이 부상에서 복귀해 독일 프로축구 분데스리가 역대 최연소 50호골 기록을 세웠다. 홀란은 28일 오전(한국시간) 독일 볼프스부르크의 …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