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만에 포디움 다시 오른 유영, 피겨 그랑프리 1차 대회 동메달


한국 피겨스케이팅 여자 싱글 간판 유영(17·수리고)이 2년 만에 그랑프리 대회 시상대(포디움)에 다시 올랐다. 4개월도 채 남지 않은 내년 2월 베이징 겨울올림픽을 향한 자신감…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