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년 만에 열린 장애인체전 MVP는 탁구 윤지유…경기도 종합 우승


한국 장애인 탁구 ‘신예’ 윤지유(21·경기)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2년 만에 열린 전국장애인체육대회 최우수선수(MVP)로 뽑혔다. 단식, 복…

Sour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