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AOK 감독의 조롱 “쌍둥이 자매가 수도원에 다녀와야 하나”


그리스 프로배구 PAOK의 타키스 플로로스 감독이 ‘쌍둥이 자매’를 비판하는 한국 배구팬들을 조롱했다. 자신의 선수를 두둔하려는 의도였겠으나 그 수위가 선을 넘었다는 평가다. …

Source